조회 수 3562 추천 수 0 댓글 6

Faraway Reach - Classixx


Tidals - Spotlights


Seth Bogart - Seth Bogart


Emily's D+Evolution - Esperanza Spalding


Goodness - The Hotelier


A Hermitage (은서;隱棲) - 잠비나이


Painting With - Animal Collective


Leave Me Alone - The Hinds


ももいろクローバーZ - AMARANTHUS


水曜日のカンパネラ - UMA


大森靖子 - TOKYO BLACK HOLE


130 mood TRBL - DEAN


Coloring Book - Chance the Rapper


Genesis - Domo Genesis


Chaosmosis - Primal Scream


99.9% - Kaytranada


Interlude - 크러쉬


조선왕조 오백년 - 전산실의 청개구리


Full Circle - HÆLOS


Daze - Brood Ma


Plays the Music of Twin Peaks - Xiu Xiu


Pink Ocean - 오마이걸


Long Way Home - Låpsley


I like it when you sleep, for you are so beautiful yet so unaware of it - The 1975


Q - CHEEZE


Discipline - Club cheval



각 1표






공동 7위



Pool - Porches


Malibu - Anderson .Paak


The Colour in Anything - James Blake


Junk - M83


Love You to Death - Tegan and Sara


Bottomless Pit - Death Grips


Teens of Denial - Car Seat Headrest


Skin - Flume



각 2표






공동 4위



Hopelessness - Anohni


The Life of Pablo - Kanye West


너의 손 - 방백



각 3표






공동 2위



Sept. 5th - dvsn


Ology - Gallant



각 4표






1위



A Moon Shaped Pool - Radiohead



7표

  • 영준비 2016.07.15 12:08
    오오오오 고맙 고맙 너 8/5 Louis La Roche 8/10 Hayden James 8/12 Blonde 다 놀러왕 -ㅁ-
  • 오피엔 2016.07.15 12:24
    다 누군지 모름 ㅋㅋ 괜찮아요 앞으로도 도와드릴거 있으면 도울게요
  • HeadRide 2016.07.15 15:27
    .....~_~
  • 마우시스 2016.07.15 20:55
    멋졍
  • 미시마유키오 2016.07.15 13:07
    개인적으로는 James blake 앨범이
    상반기에 들었던 것 중
    제일 마음에 들었음
  • 스시 2016.07.15 20:25
    동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좋은 음반 리뷰 쓰는 방법 2 한강88 2016.09.03 410
21 음악 블로그에 당신의 음악을 포스팅하려면? 한강88 2016.08.28 488
20 [똥번역]음악산업의 대쉬보드 시대에 레코드 레이블들은 기업문화의 변화가 필요하다 한강88 2016.08.15 360
19 [똥번역/오역]우리는 왜 독점최초공개를 더이상 하지 않기로 했는가 3 한강88 2016.08.03 470
» Sacer 선정 2016 상반기 베스트 집계 6 오피엔 2016.07.15 3562
17 뮤직 매니저에 대한 모든 것 4 한강88 2016.08.30 450
16 <<Sacer 선정 2015년 베스트무비>> 5 영준비 2015.12.21 6317
15 <<Sacer 선정 2015년 베스트앨범>> 15 영준비 2015.12.21 6786
14 올해도 슬슬 시마이해야지? 사케러 선정 2015 베스트 앨범 69 영준비 2015.11.15 5955
13 ONEOHTRIX POINT NEVER 3 OUII 2015.11.26 1101
12 문단(권력)과 신경숙 19 ilie 2015.09.02 1552
11 "Vinyl Hype"는 어떻게 음반 산업을 파괴하고 있는가 5 OUII 2015.08.30 1553
10 올해의 사케르 상반기 베스트 12 영준비 2015.07.13 2506
9 2015 SACER 상반기 베스트앨범 투표 31 영준비 2015.06.18 2518
8 Refused Are Not Fucking Dead II 2 OUII 2015.07.09 859
7 AudioVisual Spectacular of SQUAREPUSHER 4 OUII 2015.05.10 1266
6 Disco Inferno: 90년대 영국과 브릿팝에 대하여 1 OUII 2015.05.23 1112
5 사케르 선정 2012 베스트 3 영준비 2012.12.20 16151
4 2013 사케르 선정 올해의 베스트 12 영준비 2013.12.05 54688
3 Thurston Moore vs. Mark Stewart: 펑크에 대해서 말하다 6 OUII 2015.02.08 16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