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 13:06

2016년의 음악들

조회 수 661 추천 수 0 댓글 1
음... 개인적으로는 2016년이 2015년보다 좋았습니다...

=====================올해의 앨범들=====================

The Men - Devil Music (We Are The Men Records)
스트리밍 :: http://themen.bandcamp.com/album/devil-music


http://youtu.be/Wr_z96Qi8F4

"우리는 우리 스스로 신나게 들을 수 있는 걸 만들고 싶었다... 또 하나의, 리뷰를 받아야 할, 페스티벌에 참여할 수 있게 해 줄, TV에 올라갈 수 있게 해 줄, 끝도 승자도 없는 게임에 참여할 수 있게 해 주는 앨범이 아니라, "The Men의" 앨범 말이다. 뭐 다들 이렇게 만들자는 캠페인을 벌이려는 건 아니다."

간만에 나온 The Men의 앨범인데요... 아주 제대로 된 Lo-Fi 노이즈 록 앨범입니다. 저는 솔직히 [Open Your Heart] 앨범이나 다른 앨범들이 그다지 마음에 들지는 않았었는데, 부담감 덜고 자기들 꼴리는대로 해보니 이렇게 제대로 된 녀석이 나올줄은 몰랐습니다... Lo-Fi 노이즈의 쓰레기 질감을 제대로 살린데다가 곡들도 하나같이 끝내줍니다... 리듬파트나 기타 연주는 물론이고 색소폰도 잘 사용했고... "Lion's Den" 같은 트랙은 설명같은게 필요없습니다 그냥 욕이 절로 나오지요... 커버아트와 앨범명, 앨범 제작 태도까지 포함하여 올해의 앨범 정도가 아니라 언제 내놓더라도 손색없을 훌륭한 Lo-Fi 쓰레기 노이즈 록 앨범이라고 생각합니다...


Narcosatanicos - Body Cults (Bad Afro Records)
스트리밍 :: http://narcosatanicos.bandcamp.com/album/body-cults


http://youtu.be/IEidpCQOOD0

Narcosatanicos는 덴마크 밴드입니다... 첫 앨범은 뭐 그럭저럭 괜찮게 들었지만 이번 두번째 앨범에서 이렇게 치고 나올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원래 잘 하던 약빨고 하는 노이즈 진흙탕에 재즈 느낌을 잘 버무렸습니다. 특히 "Mania"같은 곡은 감탄사와 욕이 절로 나옵니다... 전반적으로 테마/모티브를 재활용하는 방식도 마음에 드는군요... 잘 만든 재즈-노이즈 록 앨범이라고 생각합니다. Stooges나 Contortions도 그랬지만 역시 시끄럽게 악을 써대며 질러대는 스타일의 색소폰은 노이즈 록에도 딱 들어맞는 악기임이 틀림없습니다...


PUP - The Dream Is Over (Royal Mountain Records)
스트리밍 :: http://puptheband.bandcamp.com/album/the-dream-is-over


http://youtu.be/8IM472k0Md8

PUP은 캐나다 밴드고 이번 앨범이 두번째 앨범입니다... 팝 펑크(?)스타일에 하드코어스러운(?) 부분을 좀 섞었다 뭐 이렇게들 설명을 하던데 첫 앨범은 아예 신경도 안 썼지만 이번 앨범은 상당히 좋게 들리더군요... 첫 앨범 내고 투어를 엄청나게 돌면서 멤버간 스트레스가 심했고 이게 이번 앨범에 반영되었다던데 꽤 좋은 방향으로 반영된 것 같습니다. 신나고 잘 합니다... 이런 스타일(?)의 밴드는 90년대부터 이미 많았던 것 같은데 이 정도면 굉장히 잘 한 앨범이라고 생각이 되네요... 꽤 재미있게 듣고 있습니다. 멤버간 스트레스가 직빵으로 반영된 것 같은 "If This Tour Doesn't Kill You, I Will"는 곡도 그렇고 뮤직비디오도 그렇고 잘 뽑혔다고 생각합니다...


올해의 앨범급은 아니었어도 괜찮게 들은 앨범들도 몇 있었습니다...
==========================================

D R O S E - Boy Man Machine (Orange Milk Records)
스트리밍 :: http://droseohio.bandcamp.com/album/boy-man-machine


http://youtu.be/n4RqMdSgQQw

미국의 3인조 밴드인데 인더스트리얼 느낌의 음악을 합니다... 보컬이 목소리/창법을 바꾸어가며 나름대로의 표현을 해 가는데, 자칫하면 좀 오그라들수 있는 특유의 느낌을 잘 살리는 것 같습니다... 인더스트리얼 특유의 지하실같은 느낌도 잘 살리는 것 같고 감정표현도 가끔은 놀라울 정도로 면상에 직접 때려박는게 상당히 좋게 들었습니다. 조금만 더 나갔으면 완전 지루한 앨범이 될 수 있었을 것 같은데 그렇게까지 지루하지는 않게 잘 잡은 느낌입니다...


Sex Swing - Sex Swing (The Quietus Phonographic Corporation)
스트리밍 :: http://sexswing.bandcamp.com/album/sex-swing


http://youtu.be/SBeTh3tOkh4

런던의 노이즈 록 밴드로 경력이 좀 있는 사람들이 모여서 만든 밴드입니다... The Quietus에서 밀어주던데 파격적이라거나 엄청 좋거나 하진 않더군요... 하지만 구르던 경력이 있어서인지 잘 만든 수작인 건 맞는 듯 싶습니다. 밴드 이름만 들어서는 난잡한 스타일일 것 같았는데 그러지는 않고 좀 음험한 쪽 타입이더군요... 크라우트록스러운 느낌도 활용하고 밴드 이름따라 색소폰도 사용했는데 나쁘지 않은, 그럭저럭 잘 만든 앨범입니다... "Nighttime Worker"가 특유의 음험하고 추한 느낌을 제일 잘 살린 곡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첫 곡은 너무 쓸데없이 긴 것 같습니다...


Brainbombs - Souvenirs (Skrammel Records)
스트리밍 :: http://youtu.be/cv41-OcVAXM


http://youtu.be/cv41-OcVAXM

아직 안죽고 활동하는 brainbombs입니다... 한결같기도 하고 이젠 좀 늙은것같기도 하고... 그대로인 것 같기도 하고 조금씩 바뀌는 것 같기도 하고... 뭐 최고작은 [Obey] / [Urge to Kill] 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번 앨범도 brainbombs 앨범입니다. 일에 찌들어서 퇴근한 다음 혼자 술 쳐마실때 듣기 좋습니다...


Run The Jewels - Run The Jewels 3 (Mass Appeal)
스트리밍 :: http://rtj3.io/getitWE?_ga=1.225213534.517564397.1483500950


http://youtu.be/J-FPb-Mcpjw

저는 힙합쪽은 문외한이나 다름없지만 RTJ 이번 앨범은 꽤나 좋게 들리더군요... El-P 비트도 묵직한게 좋게 들리고 좀 정치적이고 반골(?)스러운 가사도 (뜬금없지만) Minor Threat 같은 음악 생각도 나면서 재밌게 듣고 있습니다...


==========================================


-올해의 공연-
어쩌다보니 Sunn O)))의 Let There Be Drone 유럽투어 공연중 하나를 가보게 되었었는데, 굉장하더군요... 특유의 그 마법사 로브같은 옷 입고 연기를 무식하게 뿌려대서 분위기를 잡은 다음 고출력 기타로 때려버리는데... 클라이막스 부분은 기타 음량이 너무 커져서 오히려 조용해지는 느낌마저 들 정도였습니다. 진동이 너무 커서 몸은 떨리고 옆에있는 바이킹처럼 생긴 아저씨는 삘받아서 소리를 질러대는데 기타에 묻혀서 하나도 들리지 않고... 앨범들도 괜찮게 들었었지만 공연에서 직접 접하는건 차원이 다르더군요. Sunn O))) 공연을 직접 볼 기회가 있다면 한번 보는걸 추천합니다... Attila Csihar를 보컬로 데리고 다니는것도 신의 한수인 듯 잘 어울리더군요...
여담이지만 공연중에 물이나 맥주가 아니라 와인을 엄청 마셔대더군요


-올해의 뮤비 (조금 혐오스럽습니다)-

베를린 컨템포러리 아트 비엔날레 전시실 중 하나에 Wolf Eyes의 이 뮤직비디오를 틀어주더군요. Wolf Eyes는 [Always Wrong] 까지만 듣고 최근엔 거의 안들었는데, 음악은 좀 별로가 된 것 같은데 뮤직비디오는 좀 인상깊었습니다... 돌고래와 마지막 새가 잊혀지지 않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이트 운영진 교체 + 앞으로의 운영 1 new 김영준 2017.05.25 62
12275 Sacer 영준비 2010.09.02 168566
12274 며칠전에 평택 창녀촌 갔었던 이야기. 10 Joe 2010.11.30 119804
12273 새로 가입한 사람은 나한테 쪽지주삼! 3 영준비4 2014.11.25 85603
12272 올해의 리스트 및 여관바리 2 신앙촌 2011.12.19 81615
12271 사랑스런 여관바리 아줌마 3부 2 신앙촌 2011.12.22 81085
12270 이승기 윤곽? 발기? 3 엠씨몽 2010.09.14 55510
12269 2013 사케르 선정 올해의 베스트 12 영준비 2013.12.05 54501
12268 추억의 여관바리 아줌마와의 사랑 1편 4 신앙촌 2011.12.20 48818
12267 임요환이 져서 우울한 이밤... 에로틱한 영상이나 보면서 달래야지 2 영준비 2010.11.05 46909
12266 "새로" 가입한 사람은 나한테 쪽지줘.(등업) 영준비 2014.04.30 45842
12265 에로틱 사진 추천받음 36 영준비 2010.04.19 43773
12264 아시아 투어 도는 아티스트 제보해줘 영준비 2015.11.02 40580
12263 유투브 채널 추천 부탁바람 14 영준비 2014.11.26 40529
12262 내사랑 여관바리 아줌마 제2편 1 신앙촌 2011.12.21 36691
12261 SM타운 佛 첫 공연, 7천 팬 환호 속 `성황` 5 덩킹도너츠 2011.06.11 35034
12260 에이핑크 윤보미 졸업사진 2 punkrock 2011.06.11 34377
12259 프랑스 소시 할배 3 punkrock 2011.06.11 31691
12258 난 근데 아이돌 빠들 추하던데... 6 데카르트 2011.06.11 30939
12257 그 제자가 부럽다. 30대 여선생과 카섹스라니 완전 무슨 AV 스토리잖아 7 소닉 2010.10.19 30296
12256 이런거 보니깐 존님정도면 진짜 쿨녀에 성녀 + 솔직히 멋지사람이라고 생각된다.. 13 에이젠슈타인 2010.06.24 296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4 Next
/ 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