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37 추천 수 0 댓글 3
이전부터 소노 시온이나 일본산 B급막장영화들에 관심만 갖고 있었는데 영화 재밌는 거 뭐 있나 하고 리모컨질하다가 우연찮게 발견해서 보게 되었다.

존나 지루한 초반부와 일본영화 특유의 오그라드는 몇몇 장면 (특히 그 양치질 노래 나올 때마다 존나 짜증났음)만 견디면 나름 괜찮았고, 특히 영화제작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부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이런 또라이스러운 감성을 좋아해서리... 무엇보다 소노 시온의 '영화를 향한 애정'이 절절히 묻어나오는 거 같아 어떻게 보면 좀 찡하기도.

여자친구는 "저 야쿠자 곡성에 나온 배우네" 정도로 감상을 남겼다. 뭐 재밌었다고는 하드라. 그러고 보니 아직 곡성을 안봤네. (이전에는 무서운 집을 함께 보고 날 원망했었다ㅋㅋㅋㅋ) 난 관객 많이 드는 한국 영화는 존나 반감 생겨서 보기 싫다. 올해 극장에서 본 한국영화는 아가씨 밖에 없다. 부산행도 안봤고 터널도 안봤다. 앞으로도 절대 안볼거다.

Ip티비에 데드스시는 없더라. 보고 싶었는데...
  • 사케르 2016.09.10 02:05
    놀림받는 힙스터의 표상
  • 워딧 2016.09.10 13:02
    터짐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미시마유키오 2016.09.10 13:29
    관객 많이드는 한국영화에 대한 반심이 드는 당신이 이시대 진정한 힙스터bb 리스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케르 2017 상반기 결산 28 김군 2017.06.17 1536
12167 첫 글 올립니다. 12 김거시기 2017.03.30 409
12166 노래 잘틀고 분위기좋은 카페나 바 추천좀 6 강강 2017.03.30 420
12165 지산헤드.. 6 손님5 2017.03.30 532
12164 목성 소리 3 금동이 2017.03.30 198
12163 다들 유튜브 레드 써? 2 Onoh 2017.03.30 316
12162 2000년대 초반 우리나라 기타팝을 듣고 있다. 8 오르카 2017.03.29 476
12161 젊음을 썩히는 중 1 모바일인간 2017.03.29 273
12160 ㅎㅇ 2 fukpig 2017.03.29 180
12159 사케르 프레쉬맨 뽑아보자 ~ 6 Onoh 2017.03.27 474
12158 tuxedo 신보 좋네 2 미용티슈 2017.03.27 301
12157 으 모아놨던 mp3 파일들 날아갔가 2 2010열린책들편집매뉴얼 2017.03.27 221
12156 요즘 AKUA라는 밴드 괜찮더라 2 미용티슈 2017.03.27 277
12155 안녕 ㅎㅎ 첨 글 남긴다 1 goodkid 2017.03.27 146
12154 일하고 싶다 손님5 2017.03.26 108
12153 잘려고 침대에 누워 듣는 노래 중 추천 부탁해요 ~ 14 호박들 2017.03.25 373
12152 올해 지산 하는거 맞음??? 9 의정부골든보이 2017.03.25 537
12151 사하~(사케르 하이라는 뜻) 3 룰루랄라 2017.03.23 318
12150 인터뷰로 보고 싶은 국내 뮤지션 하나씩 적어줘 32 Onoh 2017.03.22 808
12149 첫 글 2 manval 2017.03.19 314
12148 사케르는 살았는데 손님5 2017.03.19 3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618 Next
/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