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3.28 18:20

할일

yes
조회 수 13604 추천 수 0 댓글 2

다음주 내-금요일-로 웨이브 운영진에서 답변이 없더라도 -답변이 없거나 거절당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생각합니다만- 기존 웨이버를 끌어모아서 예전과 같은 분위기를 도모하고자합니다.

 

지금으로선 다음의 영국팝이나 보다넷 정도로 이 게시판 홍보를 할 생각입니다.

하지만 분명히 기존 웨이버의 행동 반경을 생각해보면 이 두가지 사이트정도는 다녀갈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시기에 따라 놓칠수 있지만 지속적으로 올린다면 분명히 기존 웨이버가 이 게시판의 존재를 알 확률이 높구요

 

다만 서글퍼지는건 웨이브게시판이 아니기 때문에 기존 웨이버들이 글을 올리지 않는 이유에서 입니다.

그런 이유가 이해가 가기도 합니다.

이름을 밝히기는 뭐하지만 저도 유년시절을 웨이브게시판과 함께 보냇습니다.

마블발이나 스톤로지즈를 여기 게시판에서 처음 알았구요,

한번은 웨이브에서 마블발의 러블리스앨범이 재고가 남아있다는 리플을 보자마자

지금은 없어진 파워스테이션으로 지하철을 타고가서 샀습니다

물론 처음 들어본 마블발은 이뭐병 했지면요.

 

개인적으로 아쉬운 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만큼 웨이브 운영진이 우리를 어떤 정?에서 생긱하지 않는 점입니다.

가령 디씨의 운영자는 문제게시판을 그래도 끝까지 아우르잖아요,

우리가 그래도 문제는 가끔 일으킨건 맞지만 미우나 고우나 그쪽 게시판에 소속됐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인데

이렇게 그렇게 단절해버린다면 안타까운 생각이 먼저듭니다.

 

우리가 서로를 못잡아 먹어서 안달이고 서로 까기는 하지만 그래도 우리끼리의 이야기고

고소드립같은 경우는 이X진 말고는 없잖아요?

우리가 서로를 까서 졸라 열받더라도 남이 상관하면 뭐이병이러지 뭐 누구 상관하는거 바라기나 했습니까. 

웨이브운영진에게 거절을 당한다면 다음 중으로 보다 본격적으로 우리게시판을 홍보해야할것같습니다.

 

설령 웨이브 게시판이 복구가 된다고 하더라도 자꾸 이렇게 어처구니 없는 이유로 폐쇄가 된다면

우리는 우리끼리 알아서 하는데 왜 니들이 괜히 오버냐라는 생각이 드는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보다 장기적인 이유에서 설령 그쪽에서 폐쇄를 한다고 하더라도 여기게시판을 홍보해야 할것같습니다.

 

 

 

 

 

 

 

 

  • 영준비 2010.03.28 19:08

    레알 수고하심 나중에 밥이라도 사드리겠심

     

  • punkrock 2010.03.28 19:12
    근데 님 전에 눈팅만 하셨던분임? 암튼 수고하시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케르 2017 상반기 결산 28 김군 2017.06.17 2279
286 평범한 지방선거 후보들 3 판모밀 2010.05.29 4333
285 니들 어떻게 이럴수있냐 배신감 느낀다. 5 영준비 2010.05.29 4509
284 천안함 구라 터지기 직전이다. 2 영준비 2010.05.28 21627
283 조용필 `우드스탁 코리아` 무대 오르나? 1 니체 2010.05.28 4519
282 펜타포트 무작정 핥는 얼라들 보면 답답하다 4 prefuse73 2010.05.28 4387
281 오지은빠돌이가 빅뱅을 까다니 ㅋㅋㅋ 7 대성 2010.05.28 5518
280 이효리 뭐꼬? 3 알바 2010.05.28 4640
279 펜타포트 1차 라인업 4 영준비 2010.05.28 4511
278 롤링 스톤즈 5 들개 2010.05.27 4992
277 전쟁에 찬성한다 8 이승기 2010.05.27 4807
276 혼인빙자 네이트판에 올라온거 4 soyoung 2010.05.27 5420
275 누구보다 빠르게 빛보다 빠르게 아케이드 파이어 새 싱글 ㅇㅇ 영준비 2010.05.27 4755
274 니나 페르손 버전의 Summer Wine hydrojukebox 2010.05.27 4534
273 알바중인데... 매일 오는 여손님한테 끌려... 13 홈런볼 2010.05.27 5736
272 10.05.27 10 imi 2010.05.27 4917
271 - 5 icarus* 2010.05.27 4767
270 개념글 3 punkrock 2010.05.27 4512
269 오지은과 시이나 링고는 정말 비슷한가? 9 영준비 2010.05.26 13805
268 내 눈을 의심했다. 21 영준비 2010.05.26 5999
267 현재까지 나온 국내 올해 최고의 앨범과 최고의 싱글곡 5 랄라 2010.05.26 48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00 601 602 603 604 605 606 607 608 609 ... 619 Next
/ 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