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54 추천 수 0 댓글 1
지난 후지 록 페스티벌에 일본의 젊은 정치인 Aki Okuda가 무대에 등장했었다는데, 이게 일본에서 나름 이슈가 되서 온/오프라인에서 논쟁을 일으켰었다고 합니다... 일본은 특히 음악과 정치가 결합하는것에 반감을 꽤 갖는 편이라고 하는데, 아래는 이것에 대한 짧은 기사입니다...

===========================================================

일본의 정치에, 음악을

BY IAN MARTIN

http://www.japantimes.co.jp/culture/2016/08/07/music/injecting-little-music-japanese-politics/#.V_j9qSiLShc


http://youtu.be/K18k66hk674


"음악에 정치를 담지 맙시다."

이 순수해 보이는 문구는 지난 후지 록 페스티벌에 학생 정치인 Aki Okuda가 등장했던 사건에 대항하는 소셜미디어 운동에서 널리 쓰였던 것이다. 동시에 이 문구는, 많은 일본인들이 엔터테인먼트와 정치가 어떻게 서로 상호작용해야 하는지 - 혹은 어떻게 상호작용하지 않아야 하는지 - 에 대해 생각하는 바를 잘 대변하는 말이기도 했다.
이 문구 자체가 유명세를 갖는 것에 반해, 사실 일본의 역사에서 음악과 정치가 서로 가까웠던 적은 거의 없었다. AKB48 멤버 Haruka Shimazaki를 자위대 홍보물에 활용하여 대중문화를 "Cool Japan" 같은 개념의 "Soft Power"로 사용했던 것 처럼, 일본 정치계에서의 음악은 기득권층이 여러가지 목표를 달성하려 할 때 사용하는 수단들 중 하나로써만 이용되어왔다. 반면, 반핵운동에서부터 Okuda의 SEALDs 학생단체등은 사람들의 주목을 이끌고 지지를 받아내기 위해 음악을 활용하고 있는 중이다.

후쿠시마 원전사태 이후의 반핵운동에서 음악이 어떤 역할을 하고있는지는, 미국 유학 출신의 학자 Noriko Manabe가 자신의 책 [혁명은 방영되지 않을 것이다: 후쿠시마 원전사태 이후의 저항 음악(The Revolution Will Not Be Televised: Protest Music After Fukushima)]에서 아주 잘 묘사하고 있다.
금융계에서 애널리스트로 일하다 학계로 옮겨갔던 Manabe는 자연스럽게 경제와 사회구조가 음악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게 되었다 - 특별히, 광고와 TV의 상업적인 힘이 어떤 방식으로 예술가들의 목소리를 지워버리는지에 대해서. 시부야의 한 카페에서 만나 본 Manabe는 Ryuichi Sakamoto(坂本 龍一)가 반핵운동에 참여한 이후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를 언급했다: "오리콘에 따르면 그는 갑자기 황금시간대의 TV방송에서 사실상 퇴출당해 버리게 되었다."
동시에 Asian Kung-Fu Generation의 보컬 Masafumi "Gotch" Goto 같이 개인적으로 다양한 사회 문제들에 대해 거침없이 말하곤 하는 사람은 음악적 활동과 정치적 활동 사이에 선을 굉장히 잘 그어야만 되는 상황이기도 하다.
"Goto는 음악에서는 순종적인 편이지만 자기의 개인 블로그에서는 하고싶은 말을 거침없이 다 하는 편인데, 그는 유명한 스타이고 선을 잘 지키고 있기 때문이다." Manabe는 설명한다. "사실 그는 자신의 개인 블로그와 Asian Kung-Fu Generation의 블로그를 따로 분리해야만 했던 것이다… 즉, 밴드로써 할 수 있는 일과 하면 안 되는 일이 명확하게 구분되어 있는 것이다."


http://youtu.be/ZmeudwRMrsU

하지만 저 바깥의 거리에서는 음악의 역할이 아주 다르며, Manabe는 이 모든 현상이 시위대와 정부 당국간에 벌어지는, 공간의 점유 및 관리 문제의 갈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나는 일본이 다양한 종류의 사회 운동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디자인이 아주 잘 된 곳이라고 생각한다. 의회를 둘러싸고 넓은 공원이 있지만 이 공원은 굉장히 철저하게 감시되고 있다; Washington Mall처럼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된 곳이 아니며, 좋은 경관을 누리라고 만든 곳도 아니고, 그 공원에서는 많은 사람이 모이는것 부터가 금지된 일이다."
대신 시위대들은 점차 음악을 (Manabe의 표현을 따르면) "공간을 소리로써 새롭게 점유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중이다. 이 경우, 음악의 내용보다는 음악이 불러일으키는 감정이 더 중요해지며, 시위대의 시각적인 모습이 닿지 않는 거리에까지 소리를 전달하기 위한 교차로의 역할이 상당히 중요해지게 된다.
Manabe에 따르면 이런 현상은 시위대의 명분에 대한 사람들의 주목을 이끌어내려는 저항운동의 첫 번째 단계이다. 후쿠시마 원전사태 직후, 운동권 단체인 Shiroto no Ran이 도쿄의 Koenji 근방에서 시작했던 "음향 시위"가 이 첫 단계의 예시가 될 것이다.
이어지는 두 번째 단계는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좀 더 강화하고 그것에 집중하는 단계로, 종종 힙합에서 많이 쓰이는 call-and-response 방식을 사용하게 된다. 이 스타일은 Shinzo Abe 총리의 국가보안 정책과 평화헌법 수정 정책에 대해 SEALDs가 저항운동을 벌였을 때 유효하게 사용했었던 전법이었다.

저항의 논지를 전달하는 수단으로 음악적 리듬을 활용하는 건 레게 뮤지션이었다가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Yohei Miyake가 캠페인에서 즐겨 사용하던 것으로, 이 방식으로 인해 음악공연인지 정치집회인지 경계가 모호해진 집회는 수많은 사람을 모이게 하는데엔 아주 효율적이었다.
"음악을 대하는 내 입장은 기본적으로는 변하지 않은 상태다." Miyake는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말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내 가사가 점점 더 정치적인 내용이 되어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런 식의 가사로 음악을 해도 되는건지 딜레마에 빠졌었었다… 하지만 결국 이 '딜레마'는 내게 새로운 길을 열어주었다 - 노래하는 것 처럼 말하고, 말하는 것처럼 노래하는 스타일을."
Mikaye에게 있어 그의 언어에 깃든 음악성은 정치의 언어 자체에 기본적으로 들어가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리듬과 유머, 억양과 위트 - 이 것들은 의회 및 정치에 관련된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항상 더없이 중요한 요소들이었다." Miyake는 말한다. "나에게 그 요소들은 '말의 힘' 및 '시(詩)의 힘'이며, 정치를 앞으로 가게 만드는 근본적인 힘이다."
하지만 그런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음악과 정치는 서로 제대로 분리되어 있어야만 한다는 생각은 오랫동안 일본을 지배해 온 생각이었다.
"초반에는 사람들이 '너 너무 우리와는 먼 곳으로 나가고 있어. '그쪽'으로 가 버리고 있다구.'라는 말을 할 때 마음에서 저항감이 일었었다." Miyake는 회고한다. "사실 나는 그 사람들에게 당신들이 지금 서 있는 곳이라는게 대체 어디냐고 되묻고는 했었다. 그리고는 제안했었다, '만약 너희가 서 있는 그 곳에서 아무것도 찾을 수 없다면 언제든 내가 있는 곳으로 와서 함께해도 좋다고' 라고."


http://youtu.be/GAiX0ttGKg0

Manabe는 어째서 일본에서는 음악과 정치가 결합되는 것을 그렇게까지 싫어하는지에 대한 이유를 묻는 것이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믿으며, 특별히 문학이나 영화 같은 분야에서는 예술이 사회문제와 직접적으로 결합하는게 허용되는 것처럼 보인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하나의 가설은 음악에서 정치적인 내용을 제한하는 것이 좀 더 명확한 규칙과 법칙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하나는 60년대 포크 뮤지션 Goro Nakagawa(中川五郎)나 20년대 "street enka" 씬 같은 반체제 음악이 아주 성공적으로 억압되는 바람에, 일본의 현대인들에게는 정치 문제를 다루는 음악이라는 것 자체가 생소한 개념이 되어버렸다는 것이다. Manabe의 마지막 가설은 음악 자체의 특성에 기반하는 가설이다.
"영화나 책 같은 것은 그것을 접하는 사람에게 시간의 여유를 아주 많이 준다." Manabe는 설명한다. "일본에선 물론 누구나 앨범을 만들 수 있고, 앨범을 들을 수 있지만, 일본의 대중음악 씬은 거의 모두가 싱글곡 위주의, 정말 짧은 사이클로 돌아간다. 즉, 일본의 음악계에서는 영화계나 책 같은 분야에서처럼 시간적 여유를 갖고 어떤 논쟁을 해 보기가 힘든 것이다."

일본에서의 정치적 색채를 띈 음악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2012~13년의 피크에 비하면 반핵운동은 이미 많이 쇠퇴해버렸고, Abe Shinzo와 자민당의 연정 전략이 최근에 크게 성공해버린 것을 생각한다면, SEALDs에 동참하여 저항 운동을 진행했던 많은 음악가들이 좌절을 겪을 건 당연한 일이다.
"이미 많은 뮤지션들이 이전의 정치적 색채를 잃어버리는 것을 볼 수 있다." Manabe는 말한다.
Miyake는 미래에 대해 조금 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에게 있어 중요한 이슈들, 즉 기후변화, 국제 정세, 강대국-의존국에 가까운 미일관계, 부의 불평등 문제 등등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고, 따라서 사람들에게 강한 감정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문제들이다.
또한 Miyake는 음악이 정치에서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해 사람들이 점점 더 마음을 열고 있다고 믿는다. 후지 록 페스티벌에서 모습을 보였던 Okuda의 행동에 반대하는 여론을 염두에 두며, Miyake는 말한다: "젊은 정치 행동가에게 무대를 주지 않는 록 페스티벌은 이미 'rock'하지가 않은 페스티벌이다."
Miyake는 흥미롭게도 다음과 같이 숙고한다: "만약 Okuda가 무대 위에서 좀 더 '음악적'으로 말했었다면 작은 소란만 일어나고 말았을 것이다."

아마도, 그렇다면, 문제는 음악에 정치가 너무 들어가 있는 것이 아니라, 정치에 음악이 너무 없다는 것이리라.



http://youtu.be/iHCEwX8Qe7g

  • 산책비 2016.10.10 16:41

    흥미로운 번역글 잘 읽었습니다.

    학생 운동가 오쿠다 아키가 올라온 건 록페 쪽에서 마련한 정식 토크 프로그램이었더군요. 나름 흥미로운 부분인 듯..


    노리코 마나베의 책도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케르 2017 상반기 결산 28 김군 2017.06.17 1564
12230 음악 채널 만드렀당 1 Onoh 2017.04.30 179
12229 검정치마 3집 30곡 수록 프리뷰 뜸 3 메피 2017.04.30 451
12228 현재까지 2 김군 2017.04.29 331
12227 류이치 사카모토, 만월 5 산책비 2017.04.28 366
12226 히치하이커 1 kyob 2017.04.28 181
12225 언니네이발관 티저 떴네욤 2 금동이 2017.04.28 415
12224 헉 HAIM도 신곡나왔네 Flilo 2017.04.28 153
12223 진짜 피닉스 신곡 3 Flilo 2017.04.28 249
12222 형님 동생님덜 뉴 아이패드가 낳나 서피스 프로 4가 낳나 3 puke 2017.04.28 205
12221 현대카드서하는 솔스케이프 공연보고옴 의정부골든보이 2017.04.28 159
12220 이번에 쇼미 나가는데 1차 경연곡 고민중입니다. 2 곰돌이푸 2017.04.27 328
12219 군대갔다와서 음악을 시작했는데, 5 뭐하지 2017.04.27 379
12218 2 Onoh 2017.04.26 225
12217 조선힙합 vs 사무라이힙합 9 의정부골든보이 2017.04.26 406
12216 피치포크 매거진 4 Onoh 2017.04.26 447
12215 오웬팔렛 후기 5 샌드위치 2017.04.26 256
12214 혁오 또 레퍼런스얘기 나오겠네 3 Flilo 2017.04.26 665
12213 TASH SULTANA - JUNGLE 3 ticca 2017.04.25 136
12212 커버곡 평가좀 부탁드려요. 1 LMAD 2017.04.23 190
12211 TLSP 보고싶다ㅏ.. 1 Robbers 2017.04.23 1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18 Next
/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