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23 14:01

Bob Dylan : Nobel Speech

조회 수 412 추천 수 0 댓글 3
딜런의 노벨 문학상 연설입니다... 딜런은 참석하지 않았고, 대신 연설은 주스웨덴 미국대사 Azita Raji가 읽었고, Patti Smith가 기념(?)공연을 했었죠... 언제나처럼 발번역이기 때문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원문을 보시는 것이 더 좋습니다...

===========================================================

Bob Dylan, Nobel Speech
http://www.nobelprize.org/nobel_prizes/literature/laureates/2016/dylan-speech.html


http://youtu.be/OeP4FFr88SQ


좋은 저녁입니다, 여러분. 스웨덴 아카데미 회원 분들을 비롯하여, 오늘 자리에 참석하신 저명한 인사분들께 다시 한 번 인사를 드리고 싶군요.

이 자리에 직접 참석하지는 못하게 되어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정신적으로는 이 만찬장에 여러분들과 함께 있고자 하며, 이렇게나 명망 있는 상을 수상하게 되어 더없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노벨문학상을 수상한다는 건,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정말로 전혀 상상해본다거나 예측하지 못했던 일이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저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하기에 흠이 없을 정도로 뛰어난 작가 분들의 작품을 읽으며 자랐습니다: 루디야드 키플링, 조지 버나드 쇼, 토마스 만, 펄 벅, 알베르 카뮈, 어니스트 헤밍웨이같은 분들의 작품들을. 이 거장들의 작품, 학교에서는 이 작품들에 대해 가르치며, 전 세계의 도서관 서고에는 이 작품들이 꽃혀있고, 존경을 담아 읽히곤 합니다. 저는 이런 작품들에서 언제나 깊은 인상을 받아왔습니다. 이제 그 목록에 저의 이름도 올라가게 된다니, 말로는 도저히 표현할 수가 없군요.

이 작가분들이 생전에 단 한번이라도 스스로가 노벨문학상을 탈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이 세상에서 책을 쓰거나, 시를 짓거나, 연극을 만드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 속 깊은 곳에는 그 비밀스러운 꿈이 숨겨져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너무나도 깊숙히 숨겨져 있어 본인조차도 그런 꿈을 가지고 있는지 모를 정도의.

만약 누군가가 제게 노벨문학상의, 아주 낮은 확률이더라도, 수상 가능성에 대해 말을 했다면, 저는 그 말을 마치 '당신도 달의 표면에 직접 설 수 있을 거다'라고 하는 말 정도로 이상하게 받아들였을 것입니다. 사실, 제가 태어난 해와 그 후 몇년간, 노벨문학상을 수상할 만한 자격이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여겨졌습니다. 따라서 저는, 아무리 축소해서 표현하더라도, 지금 제가 굉장히 낯선 장소에, 낯선 사람들 사이에 있다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노벨문학상 수상이라는 놀라운 소식을 들었을 때 저는 여행중이었고, 그 소식을 이해하고 적절히 대처하기까지는 몇 분이 걸렸었습니다. 시간이 흐르며, 저는 위대한 문인인 윌리엄 셰익스피어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셰익스피어가 스스로를 '극작가'라고 생각했을 거라 여깁니다. 아마도 셰익스피어의 머릿속에선 자신이 지금 문학작품을 쓰고 있다는 생각은 떠오르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는 무대위의 연극을 위해 글을 썼습니다. 읽히는 용도가 아니라 대사로 말해지는 용도로써 말입니다. [햄릿]을 쓸 때 셰익스피어의 머릿속에는 다양한 생각이 떠올랐을 거라고 확신합니다: "이 역할에는 어떤 배우가 좋을까?" "이걸 어떻게 무대화하지?" "덴마크를 배경으로 삼는게 정말로 좋을까?" 그의 마음속 가장 앞에서 빛났던 것은 창조적인 혜안과 야심이었음에 틀림이 없습니다만, 셰익스피어 또한 고려하고 처리해야 하는, 일상적이고 수많은 문제들을 마음속에 한가득 가지고 있었을 것입니다. "무대에 올릴때 필요한 투자금에 문제는 없겠지?" "극장에 후원자 분들을 위한 특별석은 잘 되어 있나?" "인간 두개골을 소품으로 쓰려면 어디서든 구해야 할텐데, 어디서 구하지?" 저는 셰익스피어의 수많은 생각들 중에 "이게 문학작품일까?" 라는 질문은 없었을 거라고 봅니다.

10대시절, 처음으로 곡을 쓰기 시작했을 때, 그리고 심지어 사람들 사이에서 유명세를 점차 얻기 시작했을 때에도, 제가 저의 곡들에 대해 갖는 포부는 별로 커지지 않았었습니다. 저는 카페나 바에서 저의 곡들이 연주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었고, 아마도 나중에는 카네기 홀이나 런던 팰러디엄에서 공연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상상했었습니다. 당시 제가 가질 수 있었던 가장 큰 꿈은, 언젠가는 음반을 만들어서 라디오에서도 저의 노래가 흘러나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되는 것이 제 마음속에서 정말로 큰 목표였습니다. 음반을 만들고 라디오에서 곡이 나온다는 것은 보다 더 많은 청중들에게 제 노래를 들려줄 수 있다는 뜻이었으며, 제가 하고자 하는 일을 좀 더 오래 지속할 수 있다는 의미였습니다.

음, 지금까지, 저는 제가 하려고 했던 일들을 오랫동안 해 왔습니다. 음반을 여러 장 만들었고, 세계를 돌며 공연을 수천번 했었죠. 하지만 지금까지 제가 해 온 일들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저의 노래일 것입니다. 제 노래들이 다양한 문화권의 여러 사람들의 삶 속에 녹아들어가 자리를 잡은 것 같다고 생각하며, 이를 정말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가지 말하고 싶은것이 있습니다. 공연을 직접 하는 사람으로써, 저는 50,000명 앞에서도 공연을 해 보았고 50명 앞에서도 해 보았으며, 이 둘 중에서는 50명 앞에서 하는 공연이 더 힘들다는 것입니다. 50,000명의 관객들은 하나의 모습을 가지고 있지만, 50명의 관객들은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50명의 관객들은 제각각 저마다의 모습을 보이며, 각각의 개성, 각각의 세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주어진 것을 보다 더 명확하게 인지합니다. 공연자의 진실함과, 그 진실함이 공연자 자신의 재능과 얼마나 깊숙히 연결되는지를. 따라서, 노벨상 수상 위원회가 소수의 사람들로 이루어진 것이, 제게는 적합한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마치 셰익스피어처럼, 저 또한 창조적인 시도에 대한 추구와 삶의 일상적인 문제들을 다루는 것에 너무 깊이 빠져들곤 합니다. "이 노래들에 가장 잘 어울리는 음악가가 누굴까?" "이 스튜디오에서 작업하는게 맞을까?" "이 노래는 조를 바꿔야 하지 않을까?" 400년의 세월이 지났건만, 어떤 것들은 전혀 변하지 않았습니다.

이제껏 단 한번도, 이런 질문을 제 자신에게 던져볼 기회는 없었습니다: "내 노래가 문학인가?"

그러므로, 저는 이 '질문'에 대해 생각해 볼 시간을 주고, 궁극적으로는 '질문'에 대한 멋진 답을 준 것에 대하여, 스웨덴 아카데미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여러분들께, 행운을 빌며,
Bob Dylan


http://youtu.be/941PHEJHCwU



  • quaang 2016.12.23 22:10
    그스그스 재미있습니다!
  • 잠자 2016.12.23 23:53
    재밌게 읽었습니다 감사해요 ~
  • 잠자 2016.12.24 00:02
    패티스미스 여사님 사과할때 너무 수줍으시넹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케르 2017 상반기 결산 28 김군 2017.06.17 2263
1236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new sacre 2017.11.22 20
12359 사이트 글쓰기 그냥 다 가능하게 해놨다 3 update 김영준 2017.11.21 166
12358 [질문글] 이 노래 아시는 분 3 update 금동이 2017.11.21 110
12357 11월 24일에 무료 공연 보러오셔요 (루아민,최상엽,밍지다다,마멀레이드키친) Jaylow 2017.11.17 82
12356 EBS스페이스공감 신사옥 바티 2017.11.16 176
12355 러블리즈 새 ep에 왜 안 윤상임? 4 제국주의자 2017.11.14 281
12354 컨버지 신보 나왔네 fukpig 2017.11.11 125
12353 클래식 재감상 ' Basement Jaxx - Kish Kash ' HIPHOP=SEX 2017.11.10 104
12352 이런 팡팡 튀는게 땡긴다 1 퍄퍄퍄 2017.11.08 275
12351 예지 새 EP 피치포크 8.1 나왔네 ㄷㄷ 게스키에르 2017.11.07 302
12350 아마자라시같은 한국 노래 또는 영어 노래 밴딘 2017.11.07 90
12349 글이 삭제되는건가요? 5 마우시스 2017.11.05 323
12348 안녕? 오늘 새로 가입한 여고생이다 ㅎ 5 저우언라이 2017.10.31 601
12347 이새끼 뭐하는새끼임 ? 3 헤드몸짱 2017.10.28 619
12346 크리스탈캐슬도 성폭행 의혹 떴네요 1 Flilo 2017.10.26 399
12345 post malone이 매운 윙을 먹는 영상인데 Sweetwater 2017.10.23 209
12344 피치포크 선정 1960년대 베스트 앨범 200 2 41번가맙딥 2017.10.21 426
12343 마릴린 맨슨 밴드 트위기, 성폭행 폭로 1 41번가맙딥 2017.10.21 413
12342 요즘 찾은 음악들 메피 2017.10.21 205
12341 글리치, 로파이한 뮤직비디오 추천좀 해줘. 6 룰루랄라 2017.10.17 3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8 Next
/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