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4 추천 수 0 댓글 0

올해 개봉한 영화 아님

올해 재미있게 본 영화임 참고로 전문적인 리뷰도 아니고 그냥 내가 느낀 점을 그냥 전문적이 아닌 시각적으로만 표현함 


Cash back


일단 주인공은 실연당해서 불면증에 걸리게 됨 근데 그 불면증 수준이 아에 잠을 못자게 됨 하루의 3/1이 공짜로 생겨서

야간에 마트에서 일하게 되는데 주인공은 그림 그리는 미대생이고 나름 본인의 그림에 대한 철학이 있음

바로 여자의 모습과 여자의 몸을 그리는 것을 좋아하는데 그것이 아마 가장 아름답고 궁금하게 만드는 따스한 것

때문이라는 점 떄문인거 같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가 마음에 드는건 복잡하게 풀어내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좋다 

가볍게 스며들 수 있고 주인공의 생각에 동화된다 마지막이 좀 너무 대충 만든 것 같지만,  주인공의 심리 묘사를 시각적으로 정말 잘 풀어냈음 

영국마트 캐셔는 앉아서 계산 한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해주는 고마운 영화  



Magnolia


미친듯이 이해 안되서 3시간짜리 영화를 3번인가 본 영화 

그래도 중간중간은 이해가 안되서 리뷰까지 찾아봤던 영화 근데, 알 수 없이 애착이 가는 영화

이 영화의 테마는 우연의 성립이라는 주제가 개인적으로 떠오른다 

각자 다른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주인공들이 자신들의 윗세대들에 의한 고통을 받으면서 그 고통을 풀어내는 과정을

기가 막힌 우연의 전개로써 풀어내고 있는데 그 우연의 클라이막스를 풀어내는 해소 장면으로 개구리 비가 떨어지는 장면을 넣은

아주 도통 알 수 없는 퍼커한 영화 정말 3시간의 러닝타임 동안 화면을 부여잡고 욕하게 하는 능력은 감독의 능력이라면 능력인 듯 

이 영화의 힘은 개인적으로 탐 크루즈의 섹시한 몸짓과 눈빛에 있다 



Frank 


이 영화 만든넘한테 묻고 싶었음 너 왜 시비냐고 

이 영화 각본을 쓴 존 론슨이 테드라는 강의에서 사이코패스들의 심리에 대한 강의를 하는걸 본 적이 있는데 

그 내용은 즉 현대 정신의학으로 치자면 너도 싸이코패스야 병신아 라는 듯이 들렸다 

아무래도 그런 점과 Chris Sievey의 이미지를 토대로 프랭크라는 캐릭터가 만들어진듯 하다 

영화는 프랭크의 팀에 정말 재능이 없는 존이라는 인간이 들어가면서 내부갈등과 성공이라는 요인에 대한 각기 다른 목적이 부딪히면서

겪게 되는 스토리인데, 그리고 사실은 쿨한척 해도 우리 모두 쿨해질 수 없다는 것과 나약해 질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 좋은 영화다 

이 영화의 관전 포인트는 그냥 메기질렌할의 터프함과 도날 글리슨의 찌질함이 주요 볼거리이다 

이 영화를 볼때 주의 : 도날 글리슨이 본인화 되는게 굉장히 큰 슬럼프가 올 수 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Sacer 2016년 베스트 투표 43 영준비4 2016.12.20 1365
공지 사이트 운영자 모집 공고 영준비4 2016.12.19 574
공지 새로 가입한 사람은 나한테 쪽지주삼! 3 영준비 2014.11.25 84869
12102 서재페 자미로콰이 오네여 new quaang 2017.01.17 67
12101 마음이 약한 준배는 틴에이지 팬클럽에 메일 보냈으나.... 3 update 영준비4 2017.01.17 222
12100 준비형 틴에이지팬클럽 오게해줄수있음? 4 의정부골든보이 2017.01.14 380
12099 XX 신보 6 미용티슈 2017.01.14 469
12098 노래 추천해주실 수 있을까요? 2재준 2017.01.13 119
12097 샌디에이고 공연장이나 클럽이 있을까요 variable 2017.01.12 82
12096 UMO 50coins 2017.01.11 203
12095 2016년 최대 불가사의 14 update 헤드몸짱 2017.01.11 542
12094 준배형, 갱오브 유스좀 델꼬와줘 1 년구년누 2017.01.05 331
12093 2016년의 음악들 1 OUII 2017.01.04 420
12092 작년 최고 믹스테잎은 이거 아니었을까 ??? 4 HIPHOP=SEX 2017.01.03 497
12091 이런거 좋아할 사람 있으려나 ' Free Salamander Exhibit - Undestroyed ' HIPHOP=SEX 2017.01.03 116
12090 ^ ㅅ ^ 1 puke 2017.01.02 251
12089 수프얀 스티븐스는 내한 가능성이 없을까여 2 이기적이타심 2017.01.02 399
12088 근데 진짜 휘트니는 어떻게 오는겨 3 Tati 2017.01.02 463
12087 ㅇ ㅅ ㅇ 1 puke 2017.01.01 227
12086 제발 Hatus Kaiyote 데려와주세요 5 NoEntourage 2016.12.30 362
12085 브로딘스키인데 세광님이 춤추고 계신다 영준비4 2016.12.29 274
12084 개인적으로 올해 진짜 잘 들었던 음반인 Sasha Siem 신보 프라네스 2016.12.29 210
12083 Honne Warm On A Cold Night 오르카 2016.12.28 2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6 Next
/ 606